‘런닝맨’ 김종국, ‘딸 바보’ 유재석 바쁜 일상에 “그래도 부럽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런닝맨’/사진제공=SBS

가수 김종국이 딸바보 유재석의 모습이 부러움을 표한다. 오는 25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될 SBS ‘런닝맨’에서다.

최근 녹화에서 유재석은 “요즘 유독 바쁘다. ‘아빠~’라고 부르면 저리로 가고, ‘오빠~’라고 부르면 저기로 가고 ‘응애~’하면 또 가야한다” 며 둘째 딸 출산 이후 더욱 바빠진 행복한 ’딸 바보‘ 일상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에 유독 쓸쓸해 보였던 김종국은 “그래도 부럽다”라며 부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멤버들은 ‘강한 남자’ 김종국이 유일하게 약한 남자가 되는 순간에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한다.

이에 유재석은 “결혼 하고 싶으면 노력해야 된다”며 따끔한 일침을 날렸다. 김종국은 반박하지 않고 진심으로 수긍하는 듯한 순한 양의 모습을 보여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지난 방송부터 “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히며 ‘예비 딸바보’의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은 ‘아는 짝꿍’ 레이스로 꾸며져 배우 강한나, 배우 설인아,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조이가 출연해 지난주에 이은 본격적인 커플레이스를 펼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