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스캔들’ 막장 빼고 웃음 담았다….아침극 新패러다임 제시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서도영(왼쪽부터), 이유진, 임윤호, 윤류해PD, 신고은, 방은희, 황보미, 해인, 원기준이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SBS 새 아침연속극 ‘강남스캔들’이 아침드라마의 패러다임을 바꿔놓겠다고 선언했다. 출생의 비밀, 복수 등 막장 요소를 뺀 대신 유쾌한 웃음을 더한다. 여기에 비선 실세와 문고리 권력 등 사회적 이슈까지 재치 있게 담는다.

‘강남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좌충우돌 로맨스다.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강남스캔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윤류해 감독, 박혜련 작가와 배우 신고은, 임윤호, 서도영, 황보미, 방은희, 이유진, 원기준, 염해인이 참석했다.

윤 감독은 “신데렐라 스토리를 뒤틀어봤다. 1~2년 전 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최순실 게이트처럼 문고리 권력이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코믹하게 풀어보려 했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연속극이 너무 자극적인 것 같은데, 저도 거기에 일조했던 감독으로 책임감을 느낀다. 그래서 그냥 재밌게 웃으면서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강남스캔들’로 첫 주연을 맡은 배우 임윤호(왼쪽부터), 신고은. /사진제공=SBS

신고은은 아픈 엄마의 치료비를 벌기 위해서 밤낮없이 일하는 악바리 스타일리스트 은소유 역을 맡았다. 신고은은 다양한 연극 및 뮤지컬 경험을 바탕으로 ‘강남스캔들’을 통해 안방극장 첫 주연에 도전한다. 신고은은 “드라마 오디션을 보고 또 봐도 떨어져서 원래 하던 뮤지컬에 더 집중하려고 했다”며 “거의 100번째 오디션에서 운명 같은 기회를 만났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역할도 정말 해보고 싶고 자신있는 ‘캔디 역’이다. 이 작품을 통해 더 발전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임윤호는 LX그룹의 철부지 후계자이자 금쪽 같은 막둥이 최서준 역을 맡았다. 잘 생긴 외모에 호기심 많고 천진난만한 성격을 가졌다. 임윤호도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매력적인 캐릭터여서 오디션을 보고 싶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예쁜 여자 주인공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주연으로 잘 할 수 있을까하는 압박감이 있다. 오랜 만에 찾아온 기회인 만큼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강남스캔들’에서 외모에 능력까지 겸비한 홍세현 역의 배우 서도영. /사진제공=SBS

서도영은 외모부터 매너, 능력까지 겸비한 인재 홍세현 역을 맡았다. 극 중 임윤호와 비교 당하며 자란 탓에 자존감이 낮다. 서도영은 “작가님의 (출연 제의) 전화를 받고 기뻤다”며 “기존 작품들과는 다른 아침드라마”라고 자신했다.

또한 “배우들과 사석에서 모여서 함께 한 잔 했는데 그 때를 계기로 더 친해진 것 같다”며 “함께 똘똘 뭉쳐서 하고 있다. 배우들이 즐거우면 좋은 작품이 나올 것”이라고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황보미는 잘 나가는 아나운서 명지윤 역을 맡았다. 그는 “솔직하고 당당하고 원하는 것을 향해 달려가는 ‘돌직구 성격’이 나와 닮아서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주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강남스캔들’에서 LX그룹 전략 고문  홍백희 역을 맡은 배우 방은희. /사진제공=SBS

방은희는 LX그룹 전략 고문 홍백희로 분한다. 서도영이 연기하는 홍세현과 모자 관계다. 방은희는 “비가 오던 4월 어느 날, 윤 감독님이 파전과 막걸리 집에서 만나자고 했다. ‘연기에 절실하고 성격 좋은 배우들과 하고 싶다’고 말씀하셔서 대본도 안 보고 오케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집에 다양한 전이 있었던 만큼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그 전 집에도 또 가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촬영 에피소드도 소개했다. 방은희는 “50살이 넘은 제게 첫 장면을 샤워신을 시켜주셔서 작가님께 감사드린다”며 웃었다.

‘강남스캔들’에서 LX그룹 맏딸 최서형을 연기하는 배우 이유진./사진제공=SBS

이유진은 LX그룹의 맏딸이자 LX엔터테인먼트 대표인 최서형을 연기한다. 이유진은 10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이유진은 “‘스캔들’이라는 게 꼭 나쁜 건 아닌 것 같다”며 “나도 스캔들이 터지는 것처럼 캐스팅됐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소개했다. 이어 “원래 다른 배우가 하기로 했는데 그 배우의 사정으로 인해 천운처럼 제가 캐스팅됐다.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또한 “배우들 간 시너지가 너무 좋아서 분량도 늘어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이어 “사건이 이렇게 빨리 터지면 괜찮나 싶을 정도의 속도감이다. 놀라실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얼굴에 시술을 한 에피소드도 밝혔다. 이유진은 “감독님이 부잣집 딸 역할이니 더 멋지고 어려보이게 시술을 하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해서 (주사를)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제게 안 맞는지 화면을 볼 때도 계속 신경 쓰인다. 감독님을 볼 때마다 째려보고 있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강남스캔들’에서 LX그룹 사위 방윤태를 연기하는 배우 원기준. /사진제공=SBS

원기준은 성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LX그룹 사위 방윤태로 분한다. 그는 “극 중 원래 재벌집 아들은 나다. 집안을 다시 일으켜보고자 LX그룹 딸과 결혼해 LX를 집어삼키려는 야욕을 갖고 있다. LX는 신흥 부자라 격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채무 선배님이 그룹 회장 역인데 제가 한 번도 ‘아버님’ ‘회장님’ 소리를 안 한다. 그 만큼 최씨 집안을 인정하지 않는 캐릭터”라고 귀띔했다. 또한 “허당기도 있다. 밉지 않은 악역, 감초 같은 역할이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그룹 라붐의 멤버 해인은 ‘강남스캔들’로 첫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사진제공=SBS

해인은 아이돌 그룹 라붐의 멤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극 중 LX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이었지만 음모에 휘말려 최서형의 수행비서가 된 은소담을 연기한다. 해인은 “오디션을 봤다. 정극 연기가 처음이라 많이 긴장됐다”며 “연예인을 꿈꾸는 친구라 좀 더 접근하기 쉬울 수도 있겠다 싶어서 욕심냈다”고 말했다.

연기 활동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해인은 “선배님들을 보면서 더 발전해야겠다고 느꼈다. 제 정극 첫 작품인 만큼 드라마에 해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원기준은 “기존 아침드라마와 다르다”며 “타 방송사 아침드라마도 이렇게 바뀌어갈 것 같다”고 자신했다.

‘강남스캔들’은 오는 26일부터 월~금 오전 8시 4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