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스캔들’ 라붐 해인 “첫 정극…피해 가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붐 해인이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라붐 해인이 SBS 아침연속극 ‘강남스캔들’로 정극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강남스캔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고은, 임윤호, 서도영, 황보미, 방은희, 이유진, 원기준, 해인이 참석했다.

해인은 아이돌 그룹 라붐의 멤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정극 연기에 도전한다. 극 중 LX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이었지만 음모에 휘말려 최서형의 수행비서가 된 은소담을 연기한다. 해인은 “오디션을 봤다. 정극 연기가 처음이나 많이 긴장도 됐다”며 “연예인을 꿈꾸는 친구라 좀 더 접근하기 쉬울 수도 있겠다 싶어서 욕심냈다”고 말했다.

연기 활동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해인은 “선배님들을 보면서 더 발전해야겠다고 느꼈다. 제 정극 첫 작품인 만큼 드라마에 해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남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좌충우돌 로맨스다. 오는 26일부터 월~금 오전 8시 4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