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스캔들’ 이유진 “드라마 때문에 얼굴에 시술 받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유진이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아침드라마 ‘강남스캔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배우 이유진이 SBS 아침연속극 ‘강남스캔들’ 때문에 시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강남스캔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고은, 임윤호, 서도영, 황보미, 방은희, 이유진, 원기준, 해인이 참석했다.

이유진은 LX그룹의 맏딸, LX엔터테인먼트 대표이자 ‘갑질의 달인’ 최서형을 연기한다. 그는 “감독님이 부잣집 딸 역할이니 더 멋지고 어려보이게 시술을 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해서 (주사를) 맞았다”고  깜짝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제게 안 맞는지 화면을 볼 때도 계속 신경 쓰인다. 감독님을 볼 때마다 째려보고 있다”며 유쾌하게 웃었다.

‘강남스캔들’은 엄마의 수술비를 벌기 위해 철부지 재벌 상속남을 사랑하는 척했던 여자가 그 남자를 진짜로 사랑하게 되는 좌충우돌 로맨스다. 오는 26일부터 월~금 오전 8시 4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