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이천희 “목수 경력 17년, 극 중 역할 내가 팩트체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천희, 한채영/이승현 기자 Ish87@

MBC 새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의 배우 이천희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신과의 약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윤재문 감독과 배우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 왕석현, 남기원이 참석했다.

이천희는 극 중 나무 수입업자 송민호 역을 연기한다. 실제 17년차 목수라는 점에 극 중 역할과 접접이 있다. 이에 대해 이천희는 “원래 드라마 준비를 할 때 직업군에 맞춰서 배운다. 그런데 이번에는 전혀 배울 게 없어서 편하더라”라며 “현장 가기 전에 계속 전화가 온다. 혹시 테이블 자를 수 있냐고 묻더라. 당연히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술 감독님한테 ‘이런 기구로는 이런 걸 할 수 없다’고 내가 팩트 체크를 하기도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하는 두 쌍의 부부 이야기다. 오는 24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