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한채영 “4년 만의 복귀, 아들 위해 나서는 강한 인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한채영/이승현 기자 Ish87@

배우 한채영이 MBC 새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의 출연 소감을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신과의 약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윤재문 감독과 배우 한채영, 배수빈, 오윤아, 이천희, 왕석현, 남기원이 참석했다.

한채영은 아픈 자식을 둔 아나운서 서지영을 연기한다. “아픈 아들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강한 인물이다. 모성애가 정말 강하고, 아들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 지금까지의 역할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그는 “오랜만에 드라마를 선보인다. 이번 드라마 대본을 받고 가슴에 많이 와닿았다. 스토리가 강렬하고 탄탄했다. 서지영이라는 역할이 엄마로서 보여주는 모성애를 보여준다. 그동안의 역할과는 다르다. 전남편에 대한 아픔과 함께 아픈 아이를 두고 있는 캐릭터다. 슬프지만 절제된 모습으로 표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감정신이 많아서 당연히 힘들 수 있지만, 주변 배우들이 몰입을 할 수 있게 도와준다. 지치지만 열심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다. 오는 24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