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공명, 여심 흔드는 불도저 직진남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죽어도 좋아’ 공명/ 사진제공=판타지오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의 공명이 멈추지 않는 ‘불도저 고백’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죽어도 좋아에서는 강준호(공명)가 이루다(백진희)에게 진심을 담아 고백했다.

이루다의 파워풀함에 반해 그녀가 근무하는 마케팅팀으로 부서까지 이동하는 등 불도저 매력을 뿜어냈던 준호는 계속되는 당찬 고백으로 묘한 썸기류를 형성했다능청스럽고 장난기 가득한 준호였지만 진심을 전하는 방법만은 진지했다연애 코치 서적을 읽고레스토랑을 예약했을 뿐만 아니라 커다란 꽃다발을 준비해 고백하며 보는 이들에게 두근거림을 선사했다.

준호는 자신의 진심을 오해한 것을 미안해하는 루다에게 죄송하다는 말은 하지 말라며 얼굴 볼 때마다 미안한 마음이 드는 사람과는 발전이 안된다고 말했다이어 “생각만 해도 기분 좋은 사람재밌는 사람고마운 사람루다씨한테 나 그렇게 되고 싶어요거기서부터 시작하고 싶은데안될까?”라며 진심을 담아 고백해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이처럼 공명은 그동안 드라마에서 보여주었던 귀엽고 능글능글한 4차원 매력과는 또 다른 진솔함으로 여심을 흔들었다특히 능청스러움과 진지함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연기로 강준호 역에 생명력을 불어 넣으며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