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할머니 댁으로 간 화사, “되게 사랑받고 있는 느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 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화사의 풍족할한 일상이 공개된다.

오늘(23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오랜만에 방문한 할머니 댁에서 평범하지만 뜻깊은 하루를 보내는 화사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화사의 몸보신을 위해 아버지는 장어를 구우려 하지만 의외의 복병이 발생한다. 뜻대로 되지 않아 분투하는 아버지의 장어 굽기 도전이 웃픈(?) 재미를 선사할 예정. 또한 화사는 “되게 사랑받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할 정도로 상다리 휘어질 것 같은 밥상을 받게 된다.

이어 그는 아버지와 함께 경운기를 운전해 밭으로 나가 조용했던 마을을 시끌벅적하게 만든다. “좀 더 빨리”를 외치는 화사에 맞춰 체감 시속 100km(?)를 만들어주는 아버지와의 요란한 경운기 드라이브가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애교 많은 어린 손녀 화사는 걸크러쉬(?) 충만한 할머니와의 오붓한 시간도 보낸다. 할머니를 위해 준비한 화사의 이벤트를 단칼에 거절하며 오히려 화사에게 선물을 주는 할머니의 아낌없는 손녀 사랑이 펼쳐졌다는 후문.

‘나 혼자 산다’는 오늘(23일) 오후 11시 15분 방송.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