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민혁·기현, 다큐멘터리 공개…K팝 아티스트 책임감 드러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민혁, 기현. /

그룹 몬스타엑스 민혁과 기현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K팝 아티스트’에 대한 책임감을 밝혔다.

민혁과 기현은 최근 K팝 뉴스 사이트 숨피(Soompi)의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몬스타엑스 심층 다큐멘터리 ‘웬 유 콜 마이 네임(When you call my name)’을 통해 K팝 아티스트에 대한 책임감과 팬들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숨피는 몬스타엑스 멤버들의 롤모델과 음악, 목표 등을 담은 다큐멘터리를 연달아 공개하며 이목을 끌었다.

민혁은 “아티스트라는 말도 굉장히 좋은 말이며 어느 누구도 듣고 싶은 말, 모두가 가지고 싶어하는 말”이라며 “K팝이라는 장르를 대표할 수 있는 이름이 붙으니까 지금 우리에게는 가장 큰 명칭”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특별한 사람은 아니지만 사람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 나를 몬스타엑스라고 부를 때, 특별한 사람이 된다”고 덧붙였다.

기현은 “우리가 K팝 가수로서 우리나라를 대표해서 문화를 알리는 것이어서 영광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언어는 상관이 없는 것 같다. 내가 공연을 준비하면서 멋있다고 생각한 부분에서 전세계 팬들의 반응이 좋았다”면서 “그걸 보면서 확실히 전하고자 하는 에너지나 메시지가 있다면 언어는 중요하지 않으며, 이 에너지와 메시지를 팬들이 좋아해 주셔서 K팝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기현은 “앞으로 또 다른 월드투어를 통해 못 가본 나라들을 더 방문하고 싶고, 미국 빌보드에 올라보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