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권, ‘장사리 9.15’ 합류…학도병 유격대 일등 상사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인권/사진제공=YNK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인권이 영화 ‘장사리 9.15’(가제)에 류태석 역으로 합류해 촬영에 매진하고 있다.

류태석은 학도병 유격대의 일등상사로 일촉즉발의 상황에서도 두려움 없이 적진을 향해 돌격하는 인물. 주인공을 맡은 김명민과는 영화 ‘물괴’를 통해 한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어 두 사람이 선보일 시너지가 더욱 기대된다.

김인권은 1000만 관객을 동원했던 영화 ‘해운대’ ‘광해, 왕이 된 남자’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장르 불문, 작품마다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보이고 있는 김인권은 첫 해외 진출 작인 영화 ‘리벤져’와 아동학대를 다룬 영화 ‘순이’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장사리 9.15’는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전쟁실화 블록버스터. 영화 ‘친구’ ‘극비수사’ 등을 연출한 곽경택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김명민, 김인권, 그리고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출연한다.

‘장사리 9.15’는 내년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