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무송·노사연 부부, ‘무사 엔터’ 설립…후배 양성 나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무송(왼쪽), 노사연. 사진제공=MUSA ENT

가수 이무송, 노사연이 23일 ‘무사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무송, 노사연 부부는 이와 함께 후배 양성에 힘을 쓰겠다고 알렸다.

1978년 대학가요제 금상 수상으로 가수로 데뷔한 노사연은 히트곡 ‘돌고 돌아가는 길’ ‘님 그림자’ ‘만남’ ‘아무라도’ ‘바램’ ‘시작’ 등을 발표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에도 활발히 활동 중인 그는 “이제는 후배를 양성하는데 힘을 쏟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무송은 1983년 대학가요제 싱어송라이터 그룹 ‘어금니와 송곳니’로 출전해 동상을 받으며 활동을 시작했다. 대표곡으로 ‘사는 게 뭔지‘가 있다. 최근에는 19년 만에 ‘부르르‘를 발매했다.

이무송은 “진정 실력있는 소리꾼들을 발굴하고, 놀이의 장을 펼쳐주고, 세상 모두가 아름다운 음악을 공유하고 사랑할 수있도록 세상의 다리 역활을 꿈꾼다”고 했다.

대표가 된 이무송은 첫 앨범을 제작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