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고민시, “유리가 행복해지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고민시. 사진제공=tvN

배우 고민시가 23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출연에 대해 “유리가 행복해졌으면 한다”고 바랐다.

고민시는 극 중 정미영 살인사건의 진범 ‘임유리’ 역으로 극의 중후반부까지 몰입도를 높이며 활약했다.

고민시는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임유리는 그동안 내가 맡아온 역할들과 상반된 캐릭터인데다, 내가 살면서 한번도 경험해보지 않았던 것들을 연기해야 해서 촬영 전부터 걱정이 많았다. 그래서 유리에 대해 정말 많이 고민했고, 오랜 준비를 거치며 정이 많이 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무더운 날씨에 시작해 추위가 느껴지는 계절에 종영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 것 같다. 한 작품을 위해 불철주야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한 연기자 선배님들, 모든 스태프들 한 분 한 분께 정말 수고하셨다는 말 전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드라마를 사랑해 준 시청자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지난 22일 종영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