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이상엽, 23일 첫 등장…전소민과 환희에 찬 재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톱스타 유백이’/사진제고=tvN

tvN ‘톱스타 유백이’(극본 이소정·이시은, 연출 유학찬)에서 전소민, 이상엽의 격렬한 환영 포옹이 포착됐다.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에서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를 담는다.

전소민은 여유롭지만 필요할 때 박치기로 멧돼지도 잡는다는 청정 섬처녀 ‘오강순’ 역을, 이상엽은 원양어선 타고 금의환향한 여즉도 최고의 톱스타 ‘최마돌’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친남매처럼 돈독한 우애를 나눴다. 타지에 있던 마돌이가 여즉도로 돌아오면서 오강순을 향해 남몰래 키워온 사랑과 ‘깡순바라기’ 면모를 발산한다는 설명.

공개된 스틸에는 전소민과 이상엽이 서로를 꼭 껴안고 있다. 전소민은 이상엽을 오랫동안 기다린 듯 환희에 찬 표정이다.

이상엽은 딱 떨어진 제복으로 훈훈함을 자아낸다. 전소민을 향해 격양된 표정에서는 이들의 돈독한 우정이 엿보인다.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톱스타 유백이’ 제작진은 “앞서 공개된 2회 예고편에서는 거침없이 물살을 가르는 배 위에서 깡순이를 부르짖는 이상엽의 모습이 처음 공개됐다. 이번 스틸 공개로 2회에서 본격적으로 그려질 전소민, 이상엽의 관계는 물론 앞으로 포문을 열 김지석(유백 역), 전소민, 이상엽의 삼각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톱스타 유백이’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