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EXID, 재치 넘치는 입담+고품격 라이브…매력 大방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컬투쇼’ EXID/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그룹 EXID가 22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1,2부의 특별 출연석에 등장해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DJ 김태균은 2년 만의 복귀를 선언한 솔지의 건강을 먼저 물었다. 솔지는 “보시는 바와 같이 건강해져서 활동을 시작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신 덕분에 건강해졌다”고 말했다. 화려한 패턴의 정장을 입은 EXID는 “이번 의상 콘셉트가 정장이다. 오늘은 멤버들의 개성에 맞춰 색과 패턴을 맞춰봤다”며 각자의 개성을 뽐냈다.

신곡 ‘알러뷰’의 포인트 안무로 ‘하트 3종 세트’ 춤을 꼽은 EXID는 “안무에도 사랑 고백을 담아봤다”고 소개하며 메인 댄서 정화가 시범을 보였다. 이어 ‘알러뷰’의 첫 라이브 무대를 뛰어난 가창력으로 선보였다. 또한 칼군무까지 선보이며 무대를 즐겼다.

스페셜 DJ로 출연한 나르샤는 고음 파트에 대한 고충에 대해 물었다. 솔지는 “신사동 호랭이 오빠와 LE(엘리)가 같이 곡을 썼다. 음이 너무 높아서 낮추려고 했는데 LE가 원 키로 가야 한다고 해서 그대로 가게 됐다”고 말했다. 혜린도“LE 언니가 ‘우리 곡 중에 가장 높은 노래가 될 거다. 그런데 내가 부를 건 아니니까’라고 말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LE는 “두 사람이 고음을 잘 내니 대중분들에게도 실력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다음부터는 조금 낮춰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복면가왕’을 통해 복귀 신고식을 했던 솔지는 “5연승을 하게 돼 너무 감사했고 생각하지도 못했다. 복귀했으니 열심히 하라는 선물로 생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DJ 김태균의 요청으로 5연승을 기록하게 한 노래 이소라의 ‘제발’을 무반주로 부르며 가왕다운 실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지난 8월 ‘위아래’의 일본 버전 ‘Up & Down’으로 일본 정식 데뷔했던 EXID는 “혜린이 일본어 담당이다. 저희가 백지에서 시작했다가 혜린이가 공부를 열심히 했다. 근데 직장인 생활 일본어를 주로 배웠다”고 말했다. 혜린은 즉석에서 일본어를 선보여 김태균을 빵 터뜨렸다. EXID는 역주행 신화를 만든 곡 ‘위아래’의 라이브까지 선사하며 넘치는 에너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솔지는 “’컬투쇼’에 저희를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 어렵게 다섯 명이 완전체로 돌아온 만큼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화는 “우리 모두 같은 마음이다. 큰 결과 바라지 않고 즐겁게 활동하자고 멤버들과 얘기했다. 다른 건 바라지 않고 많은 분들과 행복한 추억을 쌓으며 보내고 싶다”며 끈끈한 팀워크를 드러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