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백진희·공명, 묘하게 달달한 ‘썸’ 기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죽어도 좋아’ 백진희-공명/ 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의 백진희와 공명 사이에 말랑말랑한 ‘썸’ 기류가 흘렀다.

‘죽어도 좋아’ 제작진은 22일 백진희(이루다 역)와 공명(강준호 역)의 첫 레스토랑 데이트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보기만 해도 달달함 터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심쿵을 부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강준호(공명 분)는 퇴사 위기에 처한 이루다(백진희 분)를 구해내는가 하면 그녀가 근무하는 마케팅팀으로 부서까지 이동하는 등 불도저 매력을 뿜어냈다. 특유의 능청스럽고 귀여운 성격으로 이루다의 심장을 뒤흔들기 시작, ‘썸’인 듯 아닌 듯 말랑말랑해진 두 사람의 사이에 안방극장의 관심이 폭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레스토랑에서 달콤한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특히 예상치 못한 공명의 고백에 놀란 백진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런 백진희가 귀엽다는 듯 꿀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바라보는 공명의 모습이 벌써부터 심장을 간지럽히고 있다.

초스피드로 진전된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백진희는 과연 공명의 고백을 받아들일지, 더불어 타임루프 때문에 살벌한 나날을 보내는 그녀가 이번 레스토랑 데이트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22일 오후 10시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