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염정아X이태란X윤세아X오나라X김서형, 격이 다른 그녀들의 욕망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김서형(왼쪽부터), 오나라, 윤세아, 이태란, 염정아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JTBC

상류층을 다룬 풍자 드라마는 많았지만 가장 현실적인 소재인 ‘입시’를 중심으로 한 엄마들의 이야기는 없었다. 자신의 명예를 위해 아이에게 집착하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격이 다른 ‘그녀들’이다. 그렇다고 마냥 무겁지만은 않다. 네 명의 엄마들의 화려함, 각자 다른 교육관을 보여주면서 현실을 꼬집고 풍자하되 웃음도 놓치지 않는다. 치열하고 처절한 욕망의 끝에서 존재에 대한 감사함, 인간으로서의 성장을 이야기하는 JTBC 새 금토 드라마 ‘ SKY 캐슬’이다.

‘SKY 캐슬’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김서형과 조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코믹 풍자극이다. ‘신의 저울’ ‘각시탈’ ‘골든 크로스’ 등을 집필한 유현미 작가와 ‘대물’ ‘후아유’ ‘마녀보감’ 등을 연출한 조현탁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조현탁 PD는 “얼마 전에 수능이 끝나지 않았나. 수능이 끝나면 학생들이 성적을 비관해 극단적인 사건이 발생하기도 한다. 사실 수능이 아니어도 학생들이 성적 때문에 안 좋은 선택을 하는 일이 많다. 비통한 죽음을 언제까지 보고 넘어갈 것인지, 그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으로 작가님과 내가 시작하기로 했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조 PD는 특히 다섯 배우들의 캐스팅에 굉장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기획 단계 때부터 생각한 배우들이다. 선뜻 출연해주셔서 감사했다. 또 배우들이 압도적으로 연기를 잘해주셔서 행복하게 일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이어 “다섯 분들의 조합이 너무 좋다. 이번에 정말 놀라운 연기 신공을 펼칠 테니 지켜봐 달라. ‘SKY 캐슬’ 최대의 관전 포인트”라고 자신했다.

JTBC 새 금토드리마 ‘SKY 캐슬’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김서형 스틸컷.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SKY 캐슬’의 중심은 네 명의 ‘캐슬퀸’으로 불리는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와 비밀의 키를 쥔 김서형이다.

두 딸의 자녀교육도, 남편의 내조도 완벽한 ‘퍼펙트형 엄마’ 한서진은 염정아가 맡았고, 인성을 중시하는 ‘잔다르크형 엄마’ 이수임은 이태란이 연기한다. 명문가를 지키는 건 명성이라고 생각하는 ‘로열패밀리형 엄마’ 노승혜 역에는 윤세아가 활약하며, 명문가를 베끼는 건 극성이라고 말하는 ‘패리스힐튼형 엄마’ 진진희는 오나라가 연기한다. 여기에 김서형이 의문의 ‘VVIP 입시코디네이터’ 김주영 역을 맡아 차원이 다른 카리스마를 뽐낼 전망이다.

배우 염정아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JTBC

염정아는 “내가 기존에 보여드렸던 엄마 역할은 주변에 있는 평범한 엄마였다. 하지만 한서진 캐릭터는 욕망 덩어리”라며 “한서진은 아이와 남편의 성공이 곧 나의 성공이라고 생각한다. 절실함과 야먕이 크다. 극과 극의 성향을 보여주는 캐릭터라 흥미롭다”고 말했다.

실제로 두 아이의 엄마인 염정아는 “아이가 초등학생이라 아직 입시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대본을 보면서 충격 받은 부분들이 많았다”며 “감독님의 말처럼 ‘미쳐 날뛰는’ 부모와 아이들의 모습에 이것이 내가 겪어야 할 현실이라면 어떡하나 걱정이 됐다. 최대한 이 사람의 인간적인 면을 찾아내서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배우의 몫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잘 그려내겠다”고 이야기했다.

배우 이태란이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JTBC

이태란은 이번 작품을 통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그는 “쉬는 동안 연기에 너무 배가 고팠다”면서 “‘SKY 캐슬’ 대본을 읽으면서 끌렸다. 캐릭터의 수수하고 털털한 느낌이 저랑 비슷하기도 하고 이수임 캐릭터의 인간적인 모습들이 마음에 들어서 강렬한 감이 왔다”고 설명했다.

배우 김서형이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JTBC

네 명의 엄마를 쥐락펴락하는 김주영 역할의 김서형은 “나는 결혼도 안 했고 아이도 없어서 김주영 역할에 고민을 많이 했다. 어린 시절을 떠올려봐도 어렵더라. 김주영이 캐슬퀸들의 본성을 끌어낼 수 있도록 배치된 캐릭터라고 생각했다”며 “기존에 내가 가진 카리스마 이미지에 변화를 주면서 네 분의 화려함을 피할 수 있는 콘셉트를 생각하니 답은 ‘블랙’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씨의 밑바닥까지 점령하는 캐릭터라 발 밑에 두고 싶다고 생각하는 저승사자라고 생각하면서 콘셉트를 정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조 PD는 상류층을 다룬 기존의 드라마와 차별점은 소품과 표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접시나 포크 등 사소한 것들도 구체적으로 표현하려고 했다. 상류층의 느낌이 확 올 것”이라면서 “작품이 블랙코미디다. 무겁지만 의미있는 메시지를 담고 있기 때문에 코믹한 부분에서는 배우들의 표정 액션에 집중했다. 내일 방송될 1회를 보시면 어떤 것을 강조하려고 했는지 바로 알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윤세아는 “‘SKY 캐슬’은 묵직하고 둔탁하다. 충격이 큰 드라마다. 엔딩 후에 진한 여운이 남는다. 그런데 그 안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바꾸는 힘이 있는 드라마”라며 “긍정적인 생각을 하게 하고 방향을 잡아주기 때문에 재미와 의미가 함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애정을 보였다.

‘SKY 캐슬’은 오는 23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