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육성재 “쉬는 날 일부러 가로수길 걸어, 내가 생각해도 관종인듯”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해피투게더4’/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비투비 육성재가 ‘난 관종이다’라고 선언했다.

22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는 ‘마법 기숙사-실검 블레스유 특집’으로 꾸며진다. 스페셜 MC 육성재와 함께 호그와트 마법사로 변신한 MC들, 그리고 떴다 하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최정원, 채연, 권혁수, 함연지, 박시은 등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육성재는 스스로 관종임을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 육성재는 “일부러 쉬는 날 치장하고 가로수길이나 압구정 로데오를 돌아다닌다. 그러다 보면 유독 ‘잘 생겼다’는 말이 잘 들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정말 대단하다”며 혀를 내둘렀다. ‘해투’ 공식 관종 전현무는 육성재를 향한 라이벌 의식을 한껏 드러낸다고 한다.

또 육성재는 팬들이 지어준 별명 ‘육잘또(육성재 잘생긴 또라이)’라는 별명도 자랑했다. 함께 드라마 ‘도깨비’에 출연했던 이동욱을 ‘이잘또’라고 칭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그는 드라마 ‘도깨비’ 촬영장에서 있었던 모든 일들을 낱낱이 공개하며 이동욱의 ‘이잘또’ 면모를 털어놓아 주위를 놀라게 했다고 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스페셜 MC로 참여한 육성재는 기존 MC들을 쥐락펴락했다고 한다. 해피투게더4’는 오늘(22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