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오나라 “롤모델 염정아, 나를 보면 떨려서 대사 놓칠 때도 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오나라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JTBC

배우 오나라가 롤모델 염정아에 대한 애정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염정아,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김서형과 조현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오나라는 이태란, 윤세아, 오나라, 김서형과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평소에 흠모하던 배우들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염정아 선배님 얘기를 안 할 수가 없는데, 내가 20대 때부터 롤모델로 염정아 선배님을 언급했다. 여러 군데에서 말했고 기사로도 나왔다”며 “롤모델이다 보니 나를 보면 설레서 대사를 놓칠 때도 있다. 하루하루 꿈만 같다”고 말했다.

이에 염정아는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부끄럽다. 고맙다”면서 얼굴을 가리고 웃어 웃음을 안겼다.

‘SKY 캐슬’은 오는 23일 밤 11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