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성난황소’, 마동석의 주먹에 필요한 서사 한 방

[텐아시아=박미영 기자]

영화 ‘성난황소’ 포스터

수산시장에서 동철(마동석)은 춘식(박지환)과 함께 건어물 유통을 하며 성실하게 살고 있다. 동철이 전설의 주먹이던 시절과 담을 쌓고 평범하게 살아가는 이유는 바로 끔찍하게 사랑하는 아내 지수(송지효) 때문이다. 황소 같은 덩치에 어울리지 않게 귀가 얇은 동철은 지인들의 권유로 했던 사업의 연이은 실패로 빚에 허덕거리고 있는데, 지수 몰래 킹 크랩 사업에 뛰어든다. 지수의 생일이라서 레스토랑에 간 날, 이 사실이 들통나고 속이 상한 지수는 먼저 가버린다. 그리고 그녀가 누군가에게 납치된다.

경찰에 신고를 하고, 동분서주하는 그에게 납치범(김성오)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온다. 그리고 지수를 납치한 대가로 거액을 건넨다. 동철은 납치범의 어이없는 산술에 부르르 제대로 성이 난다. 그는 지수를 찾기 위해, 납치범을 응징하기 위해 직접 나서기로 한다. 춘식과 그의 소개로 만난 흥신소 대표 곰사장(김민재)이 조력자로 함께 한다.

영화 ‘성난황소’ 스틸컷

‘성난황소’ (김민호 감독)의 포스터처럼 이 영화는 마동석으로 꽉꽉 채운 영화다. ‘범죄도시’ ‘부산행’으로 마동석과 호흡을 맞춰왔던 허명행 무술감독은 한 방 액션을 보여주는 데 중점을 뒀다고 했는데, 작품의 볼거리를 제공했다. 마동석의 액션이 터지면서 몰입도가 높아진다.

문제는 전형적인, 너무도 예측 가능한 서사다. 이야기를 끌고 나가기에 함량이 부족한 서사는 액션마저 튕겨버린다. 그 안에서 마동석, 김성오, 김민재, 박지환의 연기는 최선으로 보인다. 특히 뜬금없는 유머마저 살려내는 김민재와 박지환 콤비의 연기는 최선이 아니라 최상이었다.

마동석의 액션은 늘 통쾌하다. 그러나 이 영화의 서사는 통쾌하지 못하다. 마동석을 아끼는 관객의 한 사람으로서, 마동석의 주먹에 이유가 있는, 꼭 필요한 서사 한 방을 기다렸기에 씁쓸해진다.

11월 22일 개봉. 15세 관람가.

박미영 기자 strat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