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박세완X이주영, 숨막히는 어색함…절친될 수 있을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땐뽀걸즈’ 박세완, 이주영/사진제공=MI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에서 박세완과 이주영은 절친이 될 수 있을까. 보고만 있어도 어색한 기운이 가득한 댄스스포츠 연습실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12월 3일 처음 방송되는 ‘땐뽀걸즈’가 거제여상 땐뽀 동아리에서 파트너로 활약할 김시은(박세완)과 박혜진(이주영)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함께 댄스스포츠를 연습 중이지만 두 사람은 눈을 마주치지도 못할 정도로 어색한 사이다. 실력이야 연습하면 늘겠지만 관계도 발전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나란히 손과 팔을 맞잡고 있는 시은과 혜진. 그런데 시선은 각자 다른 곳을 향하고 있다. 혜진의 눈을 피하고 있는 시은과 그런 시은을 탐탁지 않은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는 혜진에겐 각자의 사정이 있다. 영화감독이란 목표 때문에 반드시 대학에 가야 하는 시은은 특별 전형 때문에 땐뽀반에 들어왔고, 일련의 사건에 휘말린 혜진은 이규호(김갑수) 선생님에 의해 억지로 땐뽀반에 입성한다. 시은은 어떻게든 댄스스포츠로 성과를 내야 하지만 억지로 끌려온 혜진에겐 그저 시간만 잘 때우면 되는 것. 성격도, 목적도,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이 서로를 파트너로 맞이해 어떻게 댄스스포츠를 완성할 수 있을지, 또 어떤 관계로 발전할지 호기심이 발동한다.

각 캐릭터를 맡은 박세완과 이주영은 촬영장에서도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고 있다. 박세완은 “평소에 정말 좋아하던 이주영 배우와 파트너로 호흡을 맞추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고 기쁘다. 서로 호흡이 딱딱 맞았고, 자연스레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주영도 “야무지게 현장을 파악하고 배려해줬고, 늘 리액션이 좋다. 박세완 배우 덕분에 유쾌하게 촬영을 하고 있다. 앞으로의 호흡이 더 기대된다”고 자랑했다. 서로를 가장 호흡이 잘 맞는 배우로 지목하며 하루가 다르게 돈독해지는 모습이 드라마에 대한 기대도 높인다.

제작진은 “박세완과 이주영의 호흡이 날이 갈수록 완벽해지고 있다. 서로의 연기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은 물론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현장을 이끌어가고 있다”며 “댄스스포츠를 통해 인생을 배우고 어른이 될 준비를 해가는 아이들의 대견한 성장기에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쇠락하는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땐’스 스‘뽀’츠를 추는 고등학생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 KBS 드라마스페셜 ‘혼자 추는 왈츠’ ‘개인주의자 지영씨’ ‘빨간 선생님’을 집필한 권혜지 작가와 ‘개인주의자 지영씨’ ‘함부로 애틋하게’를 연출한 박현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최고의 이혼’ 후속으로 오는 12월 3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