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권수현, 엄초롱 역으로 ‘눈도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권수현/사진제공= tvN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의 배우 권수현이 눈길을 끌고 있다.

종영까지 1회를 남겨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다.

권수현은 극 중 의욕이 넘치는 형사 엄초롱 역을 맡았다.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작품의 무거운 분위기를 환기시켜주는 역할을 맡아 재미를 더하고 있다. 

진강(정소민)에게 적극적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하는 등 순수한 모습을 보여주고, 사건 현장에서는 열혈형사의 모습으로 통통 튀는 연기를 선보였다. 마지막 방송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배우 권수현은 밴드 ‘안녕바다’로 활동하다 2012년 연기자로 전향했다. ‘나는 공무원이다’로 데뷔한 이래 영화 ‘밀정’ ‘여교사’, 드라마 ‘달려라 장미’ ‘상류사회’ 등에 출연하여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 개의 별’은 22일 오후 9시 30분 마지막 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