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키워드로 알아보는 ‘범블비’의 모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범블비’/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범블비’의 변신 키워드가 공개됐다.

‘범블비’는 모든 기억이 사라진 범블리가 자신의 정체와 비밀을 파헤치려는 악당들의 추격을 받기 시작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 액션, 스케일, 감성, 케미까지 고루 갖춘 ‘범블비’에 대해 연일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남다른 변신 키워드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변신 키워드 1
#오리지널리티_범블비의 근원과 크리에이티브 디자인

‘범블비’의 첫 번째 변신 키워드는 오리지널리티다. 원작 ‘트랜스포머 제너레이션1’에서 폭스바겐 비틀로 묘사되었던 ‘범블비’가 감독 트래비스 나이트에 의해 드디어 오리지널 디자인으로 구현된 것. 트래비스 나이트 감독은 “‘트랜스포머 제너레이션1’의 디자인이 감동적이었다. 미학적 특질, 실루엣, 모양, 언어, 색감 등에서 모두 영감을 받았으며, 좀 더 현대적인 관점으로 미적 특성을 살렸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마침내 메인 포스터를 통해 베일을 벗은 범블비와 비틀의 크리에이티브 디자인은 벌써부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범블비’의 오리지널리티는 디자인뿐만이 아니다. 그 동안 한 번도 그려지지 않았던 ‘범블비’의 근원적 배경과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 또한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높인다.

변신 키워드 2
#새로운 캐릭터와 특별한 감성_스티븐 스필버그의 아이디어에서 탄생

두 번째 변신 키워드는 새로운 캐릭터와 특별한 감성이다. 솔로 무비로 새롭게 탄생한 ‘범블비’는 책임 프로듀서 스티븐 스필버그의 아이디어가 출발점이 되어 새로운 여성 캐릭터와 ‘범블비’의 관계에 주목한 스토리를 비로소 완성시킬 수 있었다. 제작자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는 새로운 캐릭터가 ‘범블비’의 진정한 변화라는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사람들과 가장 끈끈한 관계를 맺는 인간적인 모습으로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범블비’가 ‘찰리’라는 캐릭터를 통해 그려내는 감성 스토리가 핵심이 되는 것. 모든 기억이 사라진 ‘범블비’에게 특별한 이름을 지어준 ‘찰리’와 만남부터, 서로 깊은 신뢰와 유대감을 나누는 유일한 존재가 되기까지 그들이 선사하는 감성 케미가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평범한 10대 소녀 같지만 놀랄 만큼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는 여성 캐릭터 ‘찰리’의 등장은 기존 프랜차이즈의 틀을 깨는 완전히 새로운 블록버스터의 시작을 알리며 특별한 감성을 선사할 것이다.

변신 키워드 3
#압도적 스펙터클_ 최첨단 특수효과팀이 완성한 화려한 액션과 볼거리

세 번째 변신 키워드는 압도적 스펙터클이다. 낡은 비틀의 자동차에서 거대한 로봇으로 변신하는 ‘범블비’의 놀라운 광경은 이미 공개된 메인 예고편을 통해서도 많은 관심을 집중시켰다. 또한 모든 기억이 사라진 ‘범블비’의 정체를 파헤치려는 인간들과 비밀을 쫓는 디셉티콘의 추격에 맞서 선보이는 화려한 액션과 압도적 스펙터클은 새롭게 탄생한 초대형 블록버스터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특히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스타트렉 비욘드’ 등의 최첨단 특수효과 프로듀서 론 에임스와 제작진들이 합류했다는 소식은 팬들의 관심을 더욱 고조시킨다.

‘범블비’는 크리스마스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