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MBC ‘봄이 오나 봄’ 대본 인증샷 “유리야 베커상 가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엄지원/사진=텐아시아DB

배우 엄지원이 MBC ‘봄이 오나 봄’의 대본 인증샷을 공개하며 이유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엄지원은 지난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봄이 오나 봄. 1월에 만나요. 유리야 베커상 가자”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제공=엄지원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은 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1부 대본이다. 이유리와 엄지원의 사진으로 장식된 기념 떡의 모습도 공개됐다. 드라마 속 두 사람의 모습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엄지원과 이유리가 출연하는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는 이야기를 담는다. 이를 통해 두 사람의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내용을 그리는 판타지 코미디다. 내년 1월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