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장영남, “내 마음 속 웰메이드 드라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장영남.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 출연한 배우 장영남이 22일 “내 마음 속 ‘웰메이드’ 드라마로 남을 것 같다”고 밝혔다.

장영남은 극 중 진국(박성웅 분)을 짝사랑하는 탁소정 역을 맡았다.

장영남은 최종회를 앞두고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을 만나 굉장히 즐겁고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기 때문에 촬영이 끝난 지금도 현장이 그립다”고 말했다.

이어 “아쉬운 마음이 가득하지만, 마지막 회까지 함께 해주길 바라며 그동안 ‘탁소정’을 사랑해준 분들께 모두 감사하다”고 했다.

장영남은 올해 9월 개봉한 영화 ‘협상’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과장 한영숙 역을 맡았다. 또 내년 상반기 방영 예정인 영화 ‘광해’의 리메이크 드라마 tvN ‘왕이 된 남자’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최종회는 2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