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아무 것도 안 한 홍탁집 아들에 大분노 “차라리 하지마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시장 3편/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이어 전 채널, 전 장르 프로그램을 통틀어 수요일 ‘2049 타깃 시청률’ 전체 1위까지 차지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6.8%, 2부 7.8%(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굳건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또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4.2%까지 올라 7주 연속 수요 예능 전체 1위에 랭크됐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6%였다.

이날 방송은 서울 홍은동 포방터시장 세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본격적인 솔루션이 진행됐다. 돈가스집은 백종원과 부부 사장님의 깊은 대화 끝에 21개 메뉴를 2+1(돈가스 메뉴 2개, 카레추가 1개) 메뉴로 대폭 줄이기로 했다. 남편 사장님은 불안해했지만, 백종원은 “자신감을 가져라. 내가 공증까지 써줄 수 있다. 6개월 안에 매출이 떨어지면 손해배상하겠다”는 약속까지 자처했다. 남편 사장님은 “그동안 나보다 더 전문가의 조언을 받고 싶었다”며 “욕심을 버리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막창집은 신메뉴 검증에 나섰다. 백종원은 직접 ‘곱창찌개’ 레시피를 전수해줬고, 곧바로 시식단을 통해 검증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사장님은 갑작스런 시식단 방문에 당황한 듯 알려준 레시피 순서대로 요리하지 않았고, 결국 10명 중 5명만이 재방문의사를 전했다.

홍탁집 아들은 백종원의 답답함을 자아냈다. 앞서 백종원은 아들에게 닭 손질 배우기, 어머니표 닭볶음탕 마스터, 직접 양념장을 만들어 숙성시키기 등을 숙제로 냈지만 아들은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하지 못했다. 백종원은 일주일 동안 별 변화가 없는 아들의 태도에 분노하면서 “이 정도면 나를 무시하는 거다. 세상을 너무 우습게 알고 있다. 이렇게 하려면 차라리 하지마라”고 일갈했다.

이어 아들 사장님에게 “어머니 없으면 (솔루션) 중단했을 것이다. 할 거냐, 그만 할 거냐”라며 솔루션 도전 여부를 물었다. 아들 사장님은 그 자리에서 대답하지 못했다. 한참 고민하던 아들을 이끈 건 어머니였다. 어머니는 다시 닭을 사와 손질을 해보라고 제안했고, 아들은 다시 닭 손질에 나섰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8.6%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이 됐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