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첫방 관전포인트 셋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사진제공=메가몬스터

MBC 새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 연출 최정규)가 오늘(21일) 베일을 벗는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늘(21일) 첫 방송에 앞서 관전포인트를 짚어봤다.

믿고 보는 제작진X배우들이 뭉쳤다

‘붉은 달 푸른 해’는 MBC ‘케세라세라’, SBS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을 집필한 도현정 작가와 MBC ‘화정’ ‘이상 그 이상’ 등을 연출한 최정규 감독이 뭉친 작품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출연 배우들은 작품 선택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흡인력 강한 도현정 작가님의 대본”을 꼽은 바 있다.

배우 김선아(차우경 역)와 이이경(강지헌 역), 트레이드마크였던 긴 머리를 단발로 싹둑 자를 만큼 작품에 대한 열정이 대단한 남규리(전수영 역), 늘 새로운 도전과 노력을 통해 성장하는 연기자 차학연(이은호 역) 등이 출연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붉은 푸른 던질 묵직한 메시지

방송 전부터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며 결코 평범하지 않은 이야기를 다룰 것임을 예고한 ‘붉은 달 푸른 해’. 특히 3차 티저에서는 “어린이 학대치사사건” 등 심상치 않은 내레이션과 영상 전체를 아우르는 의미심장한 분위기가 담겨 눈길을 모았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붉은 달 푸른 해’가 여타 미스터리 스릴러들과 다른 점이자 궁금하고 기대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영화보다 영화 같은 오감자극 미스터리 스릴러

‘붉은 달 푸른 해’는 앞서 공개된 티저와 포스터, 스틸을 통해 감각적 영상미와 연출, 특별한 이야기를 예고하고 있다. 오싹한 긴장감과 함께 눈을 뗄 수 없는 전개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붉은 달 푸른 해’는 ‘내 뒤에 테리우스’ 후속으로 2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