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예능·영화 이어 드라마 접수… ‘톱스타 유백이’로 안방 컴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톱스타 유백이’ 이상엽/ 사진제공=씨앤코ENS

배우 이상엽이 영화와 예능을 넘나들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는 가운데, tvN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로 안방극장 접수를 예고했다.

이상엽은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동네사람들'(감독 임진순)에서 훈훈하지만 어딘가 의문스러운 미술 선생님 지성 역으로 열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tvN 드라마 ‘시그널’에서 연쇄살인범으로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이상엽은 ‘동네사람들’에서도 선한 외모 뒤에 감춰진 서늘하고 섬뜩한 모습으로 몰입도를 높였다.

이상엽은 예능에서도 종횡무진 활약을 펼치고 있다. JTBC ‘한끼줍쇼’와 ‘아는 형님’에 출연하며 한껏 물오른 예능감을 선보였다. 나오기만 하면 실검 장악은 물론 시청률까지 끌어올리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분야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치고 있는 그는 ‘톱스타 유백이’로 1년 여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지난주 금요일 베일을 벗은 ‘톱스타 유백이’는 ‘슬로 라이프’ 섬 여즉도에서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로, 이상엽은 극 중 최마돌 역으로 분한다.

최연소 원양어선 선장인 최마돌은 선박계의 ‘잭스패로우’로 재치와 상남자적 카리스마, 그리고 오강순(전소민 분)을 향한 일편단심 순애보를 지닌 입체적이고 매력적인 캐릭터이다.

이상엽은 최마돌 역을 위해 꾸준하게 사투리 연기 수업과 무술 수업을 받는 등 열정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 공개된 스틸 속 잭스패로우 분장과 선장 제복을 입은 모습이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톱스타 유백이’는 총 11부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