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학도 “국제 포커 대회 우승…’라스’ 나오려고 포커 배웠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국제 포커 대회에서 우승한 개그맨 김학도가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 출연해 “’라스’를 위해 포커를 배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본업을 넘어 다른 직업으로도 활약 중인 박광현, 김학도, 김현철, 허경환 등 네 명의 스타들이 출연한다. 각각 골프, 포커, 지휘, 주짓수와 관련된 얘기를 펼친다.

남다른 성대모사를 자랑하는 개그맨 김학도는 지난 10월 국제 포커 대회 ‘인터내셔널 포커스타즈 슈퍼시리즈9’ 식스핸디드터보(6handed)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학도는 “그동안 ‘라스’에 출연을 하고 싶었는데 성대모사 잘 하는 거 밖에는 이야깃거리가 없어서 찾아야겠다 (생각했다)”면서 프로그램 출연을 위해 포커를 배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학도는 불의의 사고로 한 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했던 얘기를 꺼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8개월간 한 쪽 눈으로 살던 중 포커를 배우게 됐고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게 됐다고.

특히 김학도는 포커가 수학과 확률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도박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밖에도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성대모사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라디오스타’는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