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최정원 “마술사 최현우와 특별한 인연, 마법 같은 하루 보내”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최정원 / 사진제공=KBS

배우 최정원이 마술사 최현우와 마법 같은 하루를 보낸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최정원이 최현우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최정원은 거짓말 탐지기 앞에서 “유재석보다 전현무”라고 말해 주변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바로 최정원이 “유재석과 결혼하면 피곤할 것 같다”며 결혼 상대자로 전현무를 선택했다.

이에 전현무는 만세와 함께 쾌재를 부른 반면 유재석은 실망감에 휩싸여 웃음을 자아냈다. 곧이어 의미심장한 소리와 함께 거짓말 탐지기의 심판이 시작되자 최정원보다 유재석과 전현무가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져 최정원의 ‘진짜 속마음’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최정원은 대학생 시절 ‘마법 같은 하루’를 보낸 적이 있었다면서 마술사 최현우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만취 ‘꽃등심’ 애교부터 이불킥급 흑역사까지 탈탈 털어놓았다는 후문이어서 최정원의 맹활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