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원종, 서울경찰청 명예경찰관 위촉 “막중한 책임감 느낀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원종 서울 명예 경찰관 위촉식/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원종이 서울 경찰청 명예 경찰관에 위촉됐다.

이원종은 지난 20일 서울청 대강당에서 명예 경찰관 위촉식에 참석했다. 그가 위촉된 계급은 경감이다. 파출소장에 해당하는 계급으로, 명예 경찰관의 나이 등을 고려하여 정한다.

이원종은 1999년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로 데뷔한 이후 드라마 ‘야인시대’ 등 20여 년간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대중과 만나왔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원종은 경찰과 관련된 영화 ‘여선생 여제자’에서 코믹한 교통경찰관으로 출연하는 등 경찰과의 인연으로 명예 경찰관에 적합한 인재라 판단됐다고 한다.

이원종은 시민을 위한 경찰의 치안정책 홍보 및 다양한 시민 참여 행사에 나선다. 경찰에 대한 시민의 협력과 우호관계를 다지는 활동을 하게된다.

이주민 서울경찰청장은 “묵묵히 주어진 역할에 소임을 다하는 모습이 경찰활동과 닮은 면이 있다”면서 “다양한 홍보활동으로 안전하고 행복한 서울시민을 지키는 일에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원종은 위촉 관련 “서울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명예경찰로 활동하게 되어, 개인적인 기쁨과 함께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원종은 최근 OCN ‘손 the guest’와 MBC ‘숨바꼭질’에서 개성 강한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OCN ‘빙의’에 출연을 확정 짓고 작품 준비에 한창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