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의 ‘솔루션 매직’…주꾸미집X막창집, 변신은 시작됐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장사초보’ 주꾸미집을 위한 백종원의 밀착 강의 현장이 펼쳐진다. 이 모습은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백종원의 살벌한 혹평을 받았던 주꾸미집 형제는 그가 다녀간 이후 장사를 중단하고 연습에만 몰두했다. 이에 백종원이 다시 한번 주꾸미집을 찾아 직접 형제의 재료 손질부터 조리까지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했다.

노력이 가상한 형제의 모습에 백종원은 차마 화는 내지 못하고 허탈함을 넘어 황당한 웃음을 터뜨렸다고 한다. 결국 백종원은 형제표 주꾸미를 이용해 재료를 볶는 팁을 전수했다. 백종원의 손끝에서 180도 달라진 주꾸미 맛에 형제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백종원이 선보인 주꾸미 볶는 팁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막창집은 백종원의 숙제로 새롭게 개발한 점심 메뉴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신메뉴를 업그레이드 시킬 즉석 솔루션에 이어 깜짝 테스트를 제안했고, 신메뉴를 냉정하게 평가할 10인의 시식단이 등장했다.

사전 예고 없이 들이닥친 시식단에 막창집 사장은 “나 어떡해”라며 난색을 표했다. 심지어 시식단용 음식을 만들던 사장은 백종원이 알려준 솔루션을 새하얗게 잊고 허둥대기까지 했다. 당황하는 사장님을 지켜보던 세 MC 또한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