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다’ 다나, 활동 중단에 대한 각종 추측 해명 “살을 뺄 의욕 없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다시 날개 다나’ 가수 다나 / 사진제공=라이프타임

가수 다나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다시 날개 다나(이하 ‘다.날.다.’)’가 드디어 오늘 첫 번째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다나의 자존감 회복 프로젝트 ‘다.날.다.’가 오늘(21일) 오후 5시 라이프타임 유튜브를 통해 선공개된다.

‘다.날.다.’ 첫 화에서는 16세 나이에 솔로로 데뷔해 천상지희로 활동했던 다나가 활동을 중단하고 갑작스레 긴 공백을 갖게 된 사연을 진솔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다나는 ‘다.날.다.’ 제작진과 처음 만난 회식 자리에서 “그동안 살을 뺄 의욕이 전혀 없었다”며 각종 추측이 난무했던 자신의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서 직접 입을 열었다.

또 ‘빅 사이즈’를 외치며 XXXL 사이즈 옷을 쇼핑하는 모습과 야생 토끼를 구조하는 모습 등 다나의 유쾌발랄한 일상을 확인할 수 있다. 다나의 오랜 칩거 생활을 끝내게 해준 첫 사랑공개까지 ‘밀착취재 다나 24시’가 처음 공개된다.

다나는 1년만에 촬영에 나서 어색한 모습을 보이며 카메라 앞에 앉아서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한다.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하며 ‘다.날.다.’활동에 대해 남다른 포부도 내비쳤다.

다음화 예고에서는 다이어트 전문 기업과 함께하는 다나의 모습이 예고됐다. 다나가 건강한 다이어트를 통해 다나다운 모습을 찾고 자존감을 회복하는 모습을 본격적으로 그릴 것으로 기대된다.

‘다.날.다.’는 라이프타임 유튜브 등 디지털 채널에서 선공개 후 오는 12월 4일 밤 10시 45분부터 라이프타임 채널에서TV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