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이민기, 새롭게 쓴 ‘인생 캐릭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민기. / JTBC ‘뷰티 인사이드’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민기가 지난 20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극본 임메아리, 연출 송현욱)로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극중 서도재 역을 맡은 이민기는 안면실인증을 앓는 캐릭터를 세심하게 표현하며 호응을 얻었다. 극 초반부터 마법 같은 사랑을 통해 점점 변해가는 과정을 심도 있게 그려냈다. 공허함을 나타내는 눈빛과 서서히 생기를 되찾는 모습까지 극에 재미를 높였다.

이별 앞에서 눈물을 쏟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섬세하고 세련된 감정 연기는 그가 캐릭터 연구에 얼마나 노력을 기울였는지 알게 했다.

이민기는 “(드라마가) 끝나고 돌아보니 그간 작업해온 시간이 짧게 느껴진다. 도재를 보내기 서운하고 세계(서현진)와 만들어갈 내일이 더는 없다는 사실이 아쉽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그들을 통해 담아보았던 여러 가지 감정은 나와 시청자들의 가슴속에서, 앞으로도 함께 살아갈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끝은 또 하나의 시작이라는 말이 있듯이 우리 드라마는 이렇게 끝을 맺지만 계속 시작될 시청자들의 새로운 하루와 그 안에 존재할 다양한 사랑들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