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차은우 “학교 축제날, 화장실 앞에서 캐스팅 당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끼줍쇼’ 차은우/사진제공=JTBC

차은우가 JTBC ‘한끼줍쇼’에서 데뷔에 얽힌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21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는 ‘음악천재’ 헨리와 ‘얼굴천재’ 차은우가 밥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도곡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차은우는 훈훈한 외모로 첫 등장부터 이경규와 강호동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차은우는 잘생긴 외모를 물려주신 부모님에 대해 “웃는 모습이 아빠를 닮았다”고 설명해 모태미남임을 입증했다.

지금의 자신이 있기까지 가장 큰 역할을 한 사람으로 ‘아버지’를 꼽았다. 차은우는 “처음부터 연예인이 꿈이 아니었다. 연예인에 대한 확신이 없었을 때, 아버지가 먼저 ‘1년만 연습생 생활을 해보고 아니다 싶으면 돌아와라’라고 용기를 주셨다”며 “생각보다 적성에 잘 맞아 지금까지 오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차은우는 본인의 캐스팅에 얽힌 이야기도 털어놓았다. 차은우는 “학교 축제날,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고 나오는데 명함을 받았다”며 뜻밖의 캐스팅 장소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모태미남 차은우와 함께하는 ‘한끼줍쇼’ 도곡동 편은 2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