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대배우’ 별명 부담 돼…송강호 선배 만나면 인사도 못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이시언/ 사진제공=와이트리컴퍼니

배우 이시언이 ‘대배우’라고 불리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OCN 토일오리지널 ‘플레이어’ 종영 인터뷰에서다.

20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이시언과 만났다. ‘플레이어’ 관련 이야기는 물론 현재 출연중인 예능 프로그램 MBC ‘나 혼자 산다’에 얽힌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시언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대배우’라는 별명을 얻었다. 원래는 대기 시간이 길어 ‘대배우’였지만 최근에는 대세 배우라는 의미로 불린다. 그는 “부담스럽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어디가서 송강호 선배를 만나면 옆에 앉으라고 할까봐 인사도 못한다. 대기배우로 다시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시언은 “아직도 연기를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는데 대배우라니 옳지 않다. 연기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 아직도 모르겠다”며 겸손해 했다.

이시언은 최근 종영한 ‘플레이어’에서 천재 해커 임병민으로 열연했다.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솔직한 화법과 소탈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