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신성록 “빠른 전개…매번 다음 회 기다려질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신성록이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신성록이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이 ‘리턴’ 시청률을 뛰어넘을 만큼 재미 있을 거라고 자신했다.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황후의 품격’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동민 PD와 배우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이엘리야, 윤다훈, 이희진, 윤소이, 스테파니리가 참석했다.

신성록은 대한제국 황제 이혁 역을 맡았다. 그는 “미드나 영드의 ‘센 작품’을 좋아한다. 근래 재밌게 봤던 ‘피키 블라인더스’는 감각적인 영상과 그에 어우러지는 음악, ‘보드워크 엠파이어’는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나를 끌어들였다”며 “이 작품 역시 빠르고 예상치 못한 전개가 매력적”고 말했다. 또한 “한 시간 동안 지루함을 느낄 틈 없이 매번 다음 회가 기다려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신성록은 ‘별에서 온 그대’ 이후 드라마에서 자주 ‘센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에 대해 “‘별에서 온 그대’가 기폭제가 된 것 같은데, 이번이 완결판”이라고 말했다. ‘리턴’에 이어 이번에도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주 PD에 대해서도 “감독님이 겸손해서 드라마 퀄리티가 낮다고 하셨지만 잘 될거라 믿는다. ‘리턴’의 시청률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후의 품격’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아낸 황실 로맨스릴러. ‘왔다! 장보리’ ‘아내의 유혹’ 등 독창적인 필력을 선보인 김순옥 작가와 ‘리턴’으로 감각적 연출력을 인정받은 주동민 PD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1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