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보러와요’ 조세호, 6세 아들 둔 ‘일일엄마’로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날 보러와요’ 조세호/ 사진제공=JTBC

개그맨 조세호가 JTBC ‘날 보러와요-사심방송제작기'(이하 ‘날 보러와요’)에서 6세 아들을 둔 ‘일일 엄마’로 변신했다.

20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날 보러와요’에서 조세호는 산후조리원에서 지내고 있는 의뢰인에게 6세 아들을 돌봐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조세호는 난생 처음 맡게 된 엄마 역할에 잔뜩 긴장했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스파이더맨으로 변신해 아들과 빠르게 친해지고 함께 커플 댄스를 추는 등 ‘일일 엄마’에 빠르게 적응했다.

이후 조세호는 아들과 함께 유치원  야시장에서 ‘슬라임 팔기’에 나섰다.  유치원을 종횡무진 누비는 ‘유치원 핵인싸’ 아들의 거침없는 모습에 조세호는 혼이 쏙 빠진 모습을 보였다.

분투하는 조세호의 모습을 지켜보던 게스트 별은 “아들이 우리 드림이와 동갑이다. 남편 하하도 최근 드림이의 유치원 할로윈 파티에 참가해 학부모 달리기 1등을 했다”며 공감을 표했다. 또한 “하하가 드림이와 눈높이를 맞춰 놀아준 덕분에 동네 엄마들 사이에서 ‘놀이터 핵인싸’로 등극했다”며 하하의 ‘아들바보’ 면모를 자랑하기도 했다.

조세호의 다사다난 ‘해주~세호’ 채널 제작기는20일 오후 11시 ‘날 보러와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