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퍼 김강산 “무대 위 가수 보며 부러워하기도…성장통 앓는 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이스퍼 쇼케이스

그룹 보이스퍼 정광호(왼쪽부터), 정대광, 김강산, 민충기가 20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Wishes(위시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보이스퍼 김강산이 ‘성장통’을 언급했다.

보이스퍼의 첫 번째 정규앨범 ‘Wishes(위시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0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수록곡 ‘가야만 해’ 작곡, 작사를 한 김강산은 “앨범이 나오기 전에 무대 위 수많은 선후배와 동료들을 보면서 ‘저 자리에 설 수 있을까’ 부러워했다. 그리고 이런 과정들이 성장통이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문득 이런 아프고 진실된 마음을 곡으로 써서 앨범에 넣으면 좋을 것 같아 연습실에서 작업했다. 아픔은 좀 나아졌지만 이 길을 가는 내내 성장통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보이스퍼가 데뷔 2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발표하는’위시스’는 이 시대의 청춘들이 경험하고 느끼는 삶과 추억, 사랑과 이별 그리고 꿈과 희망에 대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앨범이다.

‘위시스’에는 타이틀곡 ‘굿바이 투 굿바이(Goodbye to Goodbye)’을 비롯해 ‘세상에서 가장 흔한 말’ ‘날씨가 좋다’ ‘왼손, 오른손’ ‘브레이크 업(Break Up)’ ‘작은 안부’ ‘기억’ ‘크리스마스 토크(Christmas Talk)’ ‘추억 collection’ ‘가야만 해’ 등 10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굿바이 투 굿바이’는 자학과 패배의식에 휩쓸려있던 과거의 ‘나’에게 안녕을 고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그린 발라드곡이다. 간결하지만 힘 있는 멤버들의 목소리와 강렬한 하모니가 돋보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