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퍼 민충기 “유성은과 듀엣하고 싶다, 개인적으로 팬”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보이스퍼 정광호(왼쪽부터), 정대광, 김강산, 민충기가 20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정규앨범 ‘Wishes(위시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롭 보이스퍼가 노을과 스윗소로우, 유성은을 듀엣하고 싶은 가수로 꼽았다.

보이스퍼의 첫 번째 정규앨범 ‘Wishes(위시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0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보이스퍼는 협업하고 싶은 가수가 있냐는 질문에 “보이스퍼가 보컬 그룹이니까 보컬 그룹 선배님이신 노을 또는 스윗소로우와 협업하고 싶다. 보컬과 보컬의 조합이 신선하지 않나. 이런 신선한 조합으로 협업하고 싶다”고 대답했다.

민충기는 “유성은 선배님과 듀엣을 한다면 좋은 노래가 탄생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강산은 “(민)충기가 고등학교 때 부터 유성은의 세련미 넘치는 보컬을 좋아했다.  개인적으로 팬이기 때문에 듀엣을 하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보이스퍼의 첫 번째 정규앨범 ‘Wishes(위시스)’ 전곡은 오늘(20일) 정오 발매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