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오늘(20일) 마지막회..”치명적 달달함 예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민기, 서현진. / 제공=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

다시 사랑을 시작한 배우 서현진과 이민기가 핑크빛 분위기로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전달한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극본 임메아리, 연출 송연욱)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뷰티 인사이드’의 마지막 회에서는 재회한 한세계(서현진)와 서도재(이민기)의 사랑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다. 두 사라이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지난 19일 방송에서 한세계와 서도재는 1년 만에 다시 만났다. 한세계는 서도재를 위해 배우의 길을 떠나 숨어 지냈고, 서도재는 한세계의 미소를 되찾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수술을 받아 안면실인증을 완치했다. 시간이 흘렀지만 사랑하는 마음은 여전한 두 사람. 마침내 이뤄진 이들의 재회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뷰티 인사이드’ 제작진은 “떨어져 있던 1년을 보상받기라도 하듯 서로에게 집중하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모습이 담길 것”이라며 서도재의 넥타이를 직접 매주는 한세계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마지막 회에서는 로맨틱한 사랑을 지켜가는 한세계와 서도재의 모습이 그려진다. 설렘으로 꽉 찬 마지막 회가 될 것”이라며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는 가장 ‘뷰티 인사이드’다운 결말이 그려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