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측 “악플러 경찰에 고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방탄소년단 공식 SNS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방탄소년단을 상대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네티즌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빅히트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를 심각하게 훼손한 악성 네티즌들에 대해 법적 절차를 의뢰하고 관할 경찰서에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앞으로 해당 업무를 전담하는 전문 로펌을 고용해 악성 네티즌에 대해 빠르고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특히 아티스트와 당사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악의적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의 경우 최초 작성자와 유포자에 대해 그 어떤 합의나 선처 없이 모든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빅히트는 지난 6월 15일부터 이메일을 통해 방탄소년단에 대해 악의적인 게시물 등을 제보받았다. 6월 15일부터 10월 말까지 총 4만 1000여 건의 이메일을 받았고, 단순 의견 표출을 넘어 악의적 비방, 악성 댓글, 인신공격, 명예훼손을 지속해서 반복한 사례를 추려 고발했다고 한다. 빅히트 직원을 사칭해 관련 정보와 게시물 등을 허위로 유포하는 네티즌도 법적 조치를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