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재환이에겐 보컬을, 우진이에겐 춤을 배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워너원,강다니엘,기자간담회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 음반 ‘1¹¹=1 (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멋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워너원의 멤버 강다니엘이 “재환이에게는 보컬을, 우진이에게는 춤을 배웠다”고 말했다.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워너원의 첫 정규 앨범 ‘1¹¹=1(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워너원은 그간 ‘1X1=1(TO BE ONE)”1-1=0(NOTHING WITHOUT YOU)”0+1=1(I PROMISE YOU)”1÷X=1(UNDIVIDED)’ 등 EP, 리패키지, 싱글 등을 통해 연산 시리즈를 선보여왔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봄바람’을 비롯해 10곡이 수록됐다. ‘봄바람’은 워너원의 데뷔곡 ‘에너제틱’의 작곡팀 플로우 블로우와 ‘켜줘’의 작곡가 아이확이 프로듀싱을 맡은 얼터너티브 댄스곡이다. 처음 만났던 날처럼 운명적인 재회를 꿈꾸는 마음을 표현했다.

강다니엘은 “멤버들 개개인의 장점이 많아서 아직까지도 배우는 중이다. 특히 우진이한테서는 춤에 대해 깊게 들었고, 역량을 넓힐 수 있었다. 서로의 시너지로 인해 더 좋은 앨범이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워너원의 공식 활동 종료일은 오는 12월 31일로 이번 앨범이 워너원의 처음이자 마지막 앨범일 가능성이 크다. 강다니엘은 이에 “섭섭시원하다. 말하기 어려운데 때로는 좋기도 하면서 슬플 것 같기도 하고 아주 복잡한 감정”이라고 표현했다.

‘1¹¹=1’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