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체조경기장에서 콘서트 해보고 싶었으나 아쉽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워너원,옹성우,기자간담회

그룹 워너원 옹성우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 음반 ‘1¹¹=1 (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멋진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워너원의 멤버 옹성우가 “체조경기장에서 콘서트를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워너원의 첫 정규 앨범 ‘1¹¹=1(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워너원은 그간 ‘1X1=1(TO BE ONE)”1-1=0(NOTHING WITHOUT YOU)”0+1=1(I PROMISE YOU)”1÷X=1(UNDIVIDED)’ 등 EP, 리패키지, 싱글 등을 통해 연산 시리즈를 선보여왔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봄바람’을 비롯해 10곡이 수록됐다. ‘봄바람’은 워너원의 데뷔곡 ‘에너제틱’의 작곡팀 플로우 블로우와 ‘켜줘’의 작곡가 아이확이 프로듀싱을 맡은 얼터너티브 댄스곡이다. 처음 만났던 날처럼 운명적인 재회를 꿈꾸는 마음을 표현했다.

옹성우는 “체조경기장에서의 콘서트가 좋다고 들어서 멤버들에게도 얘기했다. 아직 못하게 돼 너무 아쉽다”고 덧붙였다.

팬들을 위한 사진전도 연 옹성우는 팬들에게 “항상 저희가 옆에 있다는 마음을 전달해주고 싶었다”며 저희를 보여줄 수 있는 곳은 무대나 방송 혹은 꾸며져 있는 모습만이다. 그 외에 저희의 일상과 추억들을 우리끼리 대화를 나누면서 추억하고 공감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또 “사진전의 사진들은 제가 음악 방송 MC를 못하게 되는 상황에서 팬들이 너무 기다리고 아쉬워했을 마음을 잘 알기 때문에 그 마음을 위로해드리고자 열심히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은 것”이라고 소개했다.

‘1¹¹=1’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