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공효진 “‘러블리’ 수식어, ‘마블리’ 마동석에게 승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사진제공=MBC

영화 ‘도어락’을 들고 돌아오는 배우 공효진이 ‘당분간 러블리라는 수식어는 접어두겠다’는 각오를 밝힌다. 19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다. 

공효진은 혼자 사는 여성의 집에서 낯선 사람의 흔적이 발견되는 공포를 다룬 영화 ‘도어락’으로 관객과 만난다. 최근 ‘섹션TV’ 녹화에서 공효진은 리포터 박슬기와 함께 실제로 집에 누군가가 찾아왔을 때 어떻게 대처할지 이야기를 나누고 심리테스트를 했다.

또한 공효진은 스릴러 퀸으로서 당분간 ‘러블리’라는 수식어는 ‘마블리’ 마동석에게 승계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아울러 ‘도어락’ 개봉에 앞서 여대를 깜짝 방문한 그는 학생들과 퀴즈쇼, 게임을 함께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공효진의 등장에 얼굴을 붉힌 한 교수로 인해 현장 분위기가 더욱 뜨겁게 달아올랐다는 후문이다.

‘섹션TV 연예통신’은 오늘(1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