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성, “‘사랑의 기원’ 표절 관련, 염려 끼쳐 죄송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워너원,윤지성,기자간담회

그룹 워너원 윤지성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 음반 ‘1¹¹=1 (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하트를 그리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워너원의 멤버 윤지성이 “‘사랑의 기원’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부분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염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워너원의 첫 정규 앨범 ‘1¹¹=1(POWER OF DESTIN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워너원은 그간 ‘1X1=1(TO BE ONE)”1-1=0(NOTHING WITHOUT YOU)”0+1=1(I PROMISE YOU)”1÷X=1(UNDIVIDED)’ 등 EP, 리패키지, 싱글 등을 통해 연산 시리즈를 선보여왔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봄바람’을 비롯해 10곡이 수록됐다. ‘봄바람’은 워너원의 데뷔곡 ‘에너제틱’의 작곡팀 플로우 블로우와 ‘켜줘’의 작곡가 아이확이 프로듀싱을 맡은 얼터너티브 댄스곡이다. 처음 만났던 날처럼 운명적인 재회를 꿈꾸는 마음을 표현했다.

워너원의 이번 정규 앨범은 플라톤의 ‘향연’ 중 ‘사랑의 기원’에서 영감을 받은 ‘헤드윅’을 표절했다는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윤지성은 “콘셉트 포토를 제작했을 때 ‘사랑의 기원’을 모티브로 해서 제작했다”며 “‘사랑의 기원’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의 의견과 관점이 다 다르다고 생각해서 어떻게 설명을 드리기에는 어려울 것 같다”고 덧붙였다.

‘1¹¹=1’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