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한은정, “악녀 역할 많이 해 외로움 느껴…이상형은 정해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의 한은정/사진제공= JTBC

배우 한은정이 정해인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이 모습은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한은정은 배우로서의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MC들이 “함께 작품하고 싶은 배우가 있냐”고 묻자 배우 정해인을 지목하며 “사실 이상형이다”라며 돌직구 고백을 했다. 이에 MC들은 한은정에게 “상대 배역’ 정해인 VS ‘남자친구’ 정해인 중 골라라”고 물었다. 그러자 한은정은 “둘 다 좋다”라고 답했다.

이날 한은정은 “연기를 하면서 악녀 역할을 많이 했다. 다른 배역과 대립을 하게 되어 항상 외로움을 느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최근 드라마에서는 역할에 대한 스트레스로 몸무게가 5kg까지 빠진 적이 있다”며 ‘차도녀’ 연기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또한 한은정은 화면에 예쁘게 잘 나오는 방법이 ‘반사판’이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즉석에서 스튜디오의 키친에 놓아진 쿠킹포일을 이용한 반사판 활용 팁을 공개했다. 한은정은 조명의 각도까지 계산하며 열정적으로 팁을 전수했다. 이에 셰프들 역시 일제히 쿠킹포일을 얼굴 아래 깔며 외모 욕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한은정 외에도 가수 별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