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 “한세계가 행복한 기억으로 남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 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

JTBC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극본 임메아리, 연출 송현욱)가 오는 20일 막을 내리는 가운데 출연 배우들이 종영 소감과 더불어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뷰티 인사이드’는 첫 회부터 원작 영화와는 또 다른 매력으로 설렘과 감동, 유쾌함까지 잡으며 호응을 얻었다. 열연을 펼친 배우 서현진· 이민기·이다희·안재현이 종영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 달에 한 번 타인의 얼굴로 변하는 톱스타 한세계 역을 맡아 ‘로코퀸의 저력을 입증한 서현진은 “무더위에 촬영을 시작했는데 어느덧 쌀쌀한 계절이 됐다. 벌써 종영이라니 아쉽다”면서 “내가 한세계를 만나 느낀 행복만큼 시청자들도 ‘뷰티 인사이드’와 한세계가 행복한 기억으로 남을 수 있으면 좋겠다.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극중 서도재 역을 연기한 이민기는 “그동안 작업해온 시간들이 너무 짧게 느껴진다. 도재를 보내는 마음이 서운하고 세계와 만들어 갈 내일이 더는 없다는 게 아쉽다”며 “하나의 끝은 또 하나의 시작이라는 말처럼, 끝이지만 시작이 될 마지막 회까지 함께 해주시길 바라며, 그동안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첫 회를 시작할 때 마지막 회가 너무 궁금했는데, 드디어 볼 수 있게 됐다. 초반의 인물들을 떠올리며 마지막 회를 기다려보면 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강사를 연기한 이다희는 “벌써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강사라에 빠져 있었다. 시청자들도 사라에게 많은 사랑을 주셔서 더욱 아쉽다. 사라와 은호의 러브라인의 결말을 놓치면 후회할지도 모른다”고 기대를 높였다.

은호 역의 안재현은 “설레고 기대하는 마음으로 시작한 ‘뷰티 인사이드’가 벌써 마지막을 향하고 있다니 믿기지 않는다. 은호로 살았던 매 순간이 행복했고 벅찼다”면서 “은호의 또 다른 매력이 밝혀진다. 은호와 사라의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했다.

‘뷰티 인사이드’는 지난 방송에서 한세계와 서도재의 이별을 그렸다. 서로 사랑하지만 안타까운 운명 앞에 헤어진 두 사람이 다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