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피스’ 상디 성우 김일, 심장마비로 별세…향년 52세

[텐아시아=우빈 기자]

성우 김일 / 사진제공=온라인 커뮤니티

애니메이션 ‘원피스’ 캐릭터 상디의 목소리로 유명한 성우 김일이 별세했다. 향년 52세.

18일 한국성우협회에 따르면 김일은 이날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1990년 KBS 성우극회 22기로 데뷔한 김일은 애니메이션 ‘지구용사 선가드’의 한불새, ‘달의 요정 세일러문’의 레온, ‘원피스’의 상디, ‘강철의 연금술사’의 매스 휴즈 등을 연기했다. 외화와 내레이션 쪽에서도 자주 활동했다.

빈소는 인제대학교 일산 백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오는 20일 오전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