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희선♥김영광 재결합 “널 구한 건 내게 준 마지막 기회”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 tvN ‘나인룸’ 방송화면 캡처

김희선과 김해숙이 이경영의 계획을 막았다.

18일 방송된 tvN ‘나인룸’에서는 기유진(김영광 분)과 을지해이(김희선 분)기 재결합했다.

이날 을지해이와 장화사(김해숙), 감미란(김재화 분)은 기유진과 기찬성(정제원 분)영혼체인지를 막기 위해 병원으로 달려갔다. 병실로 내달렸다. 감미란은 간호사로 변장하고 병실 진입을 시도했지만 봉사달(안석환 분)에게 가로막혔다. 결국 을지해이와 장화사는 신문지에 불을 붙여 화재감지기를 작동시킨 뒤 병실에 난입했다. 을지해이는 장화사에게 “내가 재심 준비하겠다. 서류 찾아오겠다”고 약속했다,

기유진은 봉사달이 자신을 부른 뒤 차를 먹인 것을 기억하고 그를 찾았지만 봉사달은 화재 때문에 발생한 감전 사고로 뇌수술을 받고 있었다. 기유진은 “왜 기산 원장(이경영 분)이 날 제거하려했을까”라며 고민하던 중 ‘평생 침대에서 일어날 수 없는 아들’을 언급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영혼 체인지에 분노한 기산은 병원 CCTV 확인 결과 을지해이와 장화사가 자신의 일을 막았다는 사실을 알았다. 김종수로부터 장화사가 청소부로 변장해 서류를 훔쳐간 사실도 알게 됐다. 기산은 “인격적으로 대하는 건 그만두지. 다 쓸어버려라”라고 분노하며 복수를 다짐했다.

모든 사실을 알고 을지해이를 찾아온 기유진은 “기산으로 살고 있는추영배랑 타협해라, 날 위해서였어?”라고 물었다. 을지해이는 “날 위해서다. 세상이 부메랑이란걸 몰랐다. 인과응보는 콩쥐팥쥐 같은 추억에나 있는줄 알았다. 내 발목 잡은 건 바로 나였다”고 말했다. 기유진은 “병원에서 날 구한 건?”이라고 되물었고, 을지해이는 “나 자신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대답했다. 기유진은 그런 을지해이를 안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