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홍진영, 언니 홍선영 다이어트 걱정 “2년 전 PT 아직도 안 갔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가수 홍진영이 친언니 홍선영을 공개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홍진영이 친언니 홍선영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홍진영은 언니와 아침으로 삼겹살을 먹던 중 “밑에 헬스장 언제부터 갈 거냐”고 물었다. 홍선영은 “안 그래도 트레이너한테 연락이 온다. 2년 전 끊어놓은 PT 언제 하실 거냐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근데 나는 헬스장 가기 전에는 밥을 며칠 안 먹어야겠다는 그런 느낌이 있어”라고 말하면서 “다이어트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진영은 “이건(삼겹살은) 다이어트 식품이 아니다”고 구박했다.

홍진영은 “언니 죽는다”고 걱정했고 홍선영은 “다이어트해야 하는데 이 맛있는 걸 어떻게 포기하느냐. 그 맛이 그 맛인데 좋은 맛이라서 못 끊는 거다”고 말했다. 홍진영의 걱정에 홍선영은 “건강하게 살자 그 말이지? 근데 밥 먹을 때 그런 말 하지 마라 짜증 나니까”라고 갑자기 욱해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